HOME 공모분야 참여방법 수상작 공지사항 작품접수 및 확인
65OLED G6

LG전자

"How can I create a design that emphasizes the characteristics of OLED?” “How can I create a design that is unique and cannot be imitated by LCD?” These questions were the starting point of this project. OLED is a "display that emits light itself and creates images." (LCDs cannot emit light by themselves; they can only create images when a light source is placed behind the panel. Therefore, they are thicker than OLEDs.) A single 0.97 mm thick OLED panel was applied to a 3 mm thick glass pane as the epitome of simple design. (LCDs have a more complex structure; when they are applied to glass, light escapes through the sides of the glass.) In addition, we defined the core values of this product as “Seeing” and “Hearing.” We focused on the essential elements of the product so that no other elements can hinder the acts of seeing and hearing when a user watches TV.



“어떻게 하면OLED 만의 특성을 살린 디자인을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LCD가 따라 할 수 없는 차별화된 디자인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출발이였다. OLED의 특성은 ‘스스로 빛을 내어 영상을 만드는 디스플레이’ 입니다. (LCD의 경우 스스로 빛을 만들지 못하여, 패널 뒤에서 빛을 내는 광원을 붙여야만 영상을 만들 수 있음. 따라서, OLED 대비 두꺼움) 이런 얇은 0.97mm OLED 패널을 한 장의 글라스3mm)에 붙여, 극도로 심플한 디자인을 표현하였다. (LCD의 경우 구조가 복잡하고, 유리에 붙일 경우 글라스 측면으로 빛이 샘) 또한, 이 제품의 핵심 가치를 “보다"와 “듣다"로 규정하였다. 그래서 TV 시청시 어떠한 요소들도 보고, 듣는 행태를 방해 할 수 없도록 그 제품의 본질에 집중하였다.

PIN UP BEST 100 Secletion

kaid (사)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 mailto pinup@pinup.or.kr